떡국 끓이는법 쌀쌀해지는 요즘 딱 좋은 요리 ^^


떡볶이 만들어 먹으려고 가래떡을 예전에 샀었는데


냉동실에 넣어두고 깜빡한거있죠


떡볶이 재료로 사용하려다가 신랑이 떡국 먹고싶다해서 가래떡 썰어서 만들어 보았어요


항상 썰어져서 나온 떡국떡으로 만들어 먹고는 했는데


직접 썰어서 끓여보니 괜찮던데요? ㅎㅎ


아침 저녁으로는 날씨가 많이 쌀쌀해져서 그런지


요즘 저녁 메뉴로는 따끈한 국물요리가 최고인듯해요 ^^



재료 : 가래떡 , 대파 , 계란 , 애호박 , 감자 , 다진마늘 , 국간장 , 멸치 + 다시마 육수







제일 먼저 멸치와 다시마를 끓는물에 넣고 육수를 만들어 주었어요




그동안 가래떡은 얇게 썰어서 준비해 주었어요


긴 가래떡 사진을 못찍었네요




제가 직접 썰어서 그런지 삐뚫삐뚫 하죠 ? ^^


그래도 썰어놓으니 떡국떡 분위기 나더라구요 ㅎㅎ




애호박과 대파는 깨끗이 씻은뒤 썰어주고


신랑이 좋아하는 감자도 넣어주었어요




육수가 우려지면 멸치와 다시마는 건져줍니다


끓는 육수에 감자를 먼저 넣고 끓여주었어요


조금 끓여주다가 가래떡도 넣어주세요




끓이다가 대파와 애호박도 넣어주고


다진마늘 한큰술과 국간장으로 간을 해줍니다




마지막에 푼계란을 넣고 휘휘 저어주고 살짝 더 끓인뒤


요리를 마무리해주세요 ^^


떡국은 요리하기 쉬워서 자주 만들어 먹게 되는것 같아요

 

 

 

 

 


요리 다 끝내고 보니까 가래떡 삐뚫한거 잘 안보이더라구요


떡국 비주얼도 괜찮고 신랑도 맛있다 해주고 후후 ^^


앞으로 가래떡 남으면 이렇게 떡국으로 끓여 먹어야겠어요



쫄깃한 식감도 너무 좋고 저녁으로 조금 쌀쌀했는데


따끈한 국물 후루룩 마시니 몸도 따뜻해지는것 같고..


떡국은 먹어도 질리지않는 요리중 하나인것 같아요 ^^



몇일전에 겉절이를 얻어왔었는데 같이 먹으니 어찌나 맛있던지


정말 든든하게 한끼식사 한것 같더라구요


오늘은 따끈하게 떡국 한그릇 드셔보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헬로끙이